롯데케미칼 美 ECC공장 5월 준공식… 신동빈 참석 '이목'

-EG 라인 가동 시작, ECC 내달부터 생산 돌입
-연간 매출액 1조·영업이익 1000억 상승 전망

 

롯데케미칼이 약 3조4000억원을 투자한 미국 공장의 준공식을 5월 연다. 그룹 차원에서 미국 진출에 교두보가 될 투자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공을 들여온 사업인 만큼 준공식 참석이 점쳐진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케미칼은 이르면 5월 미국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 소재 에탄크래커(ECC) 공장 준공식을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이 공장은 축구장 150개 크기 100만㎡ 부지에 지어졌으며 투자액은 30억9600만 달러(약 3조4000억원)에 달한다. 국내 화학사 최초의 대규모 미국 투자다. 

공사 기간에만 약 5년이 걸렸다. 지난 2014년 미국 화학사 액시올과의 합작 사업 계약 체결에 이어 2016년 기공, 2018년 기계적 준공이 이뤄졌다.

 

롯데케미칼 미국 공장은 연간 생산 능력이 에틸렌 100만t, 에틸렌 글리콜(EG) 70만t에 이른다. EG공장은 시험가동을 지난달 시작했고 내달 ECC 라인도 생산에 돌입한다.

 

롯데케미칼 미국법인 관계자는 "EG 라인은 1월 20일 첫 생산을 시작했고 1분기 안으로 ECC를 가동할 예정"이라며 "향후 직접고용 250여 명, 간접고용 2000여 명을 창출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신동빈 회장의 준공식 참석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우선 신 회장이 참석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신 회장은 그간 투자부터 기공까지 모든 사안을 직접 챙겨온 것으로 알려졌다. 공장 착공도 신 회장의 과감한 결단력이 있어 가능했다. 착공 직전 국제 유가가 30달러까지 떨어지며 많은 화학사가 투자를 포기할 때 신 회장은 사업을 밀어붙였다.

 

그러나 변수는 3심 재판이다. 신 회장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작년 10월 항소심에서 징역 2년6개월,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현재 3심 선거 공판을 앞두고 있다. 외부 활동이 부담스러울 수 있으나 신 회장이 미국 공장에 대한 애착이 큰 만큼 참석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신 회장은 2016년 6월 경영 비리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었을 때도 기공식에 참석했었다. 당시 신 회장은 "롯데케미칼이 세계적 종합화학회사로 도약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롯데케미칼은 연간 매출액 1조원, 영업이익 1000억원 가량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에틸렌 생산량 기준 450만t으로 전 세계 생산 규모의 2.6%를 차지하게 된다. 국내 화학사 중에선 1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