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산뜻한 출발…美·中서 반등 성공

-1월 판매 전년 대비 성장세로 돌아서…신차 발판 'V자 반등'

 

현대·기아자동차가 올해를 'V자 회복'의 원년으로 삼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중국 등 주력시장에서 산뜻한 출발을 보였다.

 

13일 자동차산업 조사기관 마크라인즈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중국에서 전년 대비 47% 증가한 1만1000대를 판매했다. 전달과 비교하면 25.6% 늘어난 수치다.

 

이는 1월 기준으로 최근 3년 동안 가장 높은 판매량으로. ix25와 ix35 등 현지 전략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높은 판매량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미국에서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7만9396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전년 대비 3.3% 증가한 수치로 월 판매 기준 4개월 연속 상승했다.

 

1월 미국 시장 전체 판매량이 전년 대비 1% 감소한 상황에서 얻은 성적표라 더욱 주목받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토요타와 닛산 등 경쟁사의 판매량은 최대 10%가량 줄었다"고 말했다.

 

세계 자동차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미국과 중국에서 쾌조의 출발 보인 현대·기아차는 신차 출시를 계기로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현대차와 기아차 모두 내년초 팰리세이드와 텔룰라이드를 출시해 대형 SUV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다. 제네시스도 플래그십 모델 G90을 출시하고, G70 판매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중국 시장에서는 현대차는 ix25·싼타페·쏘나타 등을, 기아차는 K3·KX3 등 전략 차종을 대거 출시하기로 했다. 제네시스 출시를 위한 독자적인 영업망 구축에도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다만 수입차에 관세를 적용하는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 결과와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중국 현지 협력사업체들의 반발 등은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