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UAE에 '154억 규모' 군사 무기 납품

-軍 폭발물 저장고 및 지뢰 제거 장치 등 수출


한화가 아랍에미리트(UAE) 군 당국에 154억 규모의 폭발물 저장고 및 지뢰 제거 장치 등을 납품한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UAE 군 당국은 아부다비에서 열린 국제방산전시회 'IDEX 2019'에서 한화와 폭발물 저장고 및 지뢰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군사 거래 계약 규모는 5032만 디르함(약 154억원)에 달한다.

UAE는 한화의 군사 무기를 통해 육지와 해상 시스템을 방어한다는 계획이다.

모하메드 카미스 알 하사니 준장은 "이번에 한화를 비롯한 국제기업과 38억7000만 디르함(약 1조1850억원) 규모의 군사 거래를 체결했다"면서 "현지 기업과는 110억4000만 디르함(약 3조 3800억원) 상당의 군사 거래를 체결했다"고 말했다.

IDEX는 2년에 1번씩 열리는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 최대 규모의 육·해·공 통합방산 전시회이다. 지난 1993년 처음 개최된 이래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했으며 이번 전시회에는 한국 비롯해 미국, 프랑스, 스위스, 중국 등 전세계 70개국 1500여개 업체가 참여했다. 한국은 올해 30여 개 방위산업체가 참가해, 주력 제품을 선보인다.

특히 한화는 한국 기업중 가장 큰 규모의 전시관을 꾸려 사막색 도장을 한 K-9자주포와 다련장로켓포 '천무' 등의 실물을 전시해 중동·아프리카 바이어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다.

육군의 차기 다연장 로켓포 천무는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230㎜ 다연장 로켓으로 최대 사거리 80km를 자랑한다. 지난 2016년부터 육군 포병부대에 배치됐다. 최근 방산분야를 집중 육성하는 한화의 주력 상품으로 해외 시장진출을 적극 꾀하고 있다.

한편 한화 측은 UAE 계약과 관련해 말을 아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