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응용 넥센타이어 유럽사장, 체코 자테츠시장 면담 배경은?

- 문승현 주 체코 대사도 동석

 

이응용 넥센타이어 유럽지역본부장(부사장)이 체코 자테츠시를 방문해 즈덴카 하무소바 시장과 면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이 자리에는 문승현 주 체코 대사도 함께 했다.

 

이 부사장 일행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본격 가동을 앞두고 있는 넥센타이어 자테츠공장에 대한 시 정부의 지원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자테츠공장 향후 일정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하무소바 시장도 자테크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한 넥센타이어의 기여와 넥센타이어가 동안 보여줬던 체코에 대한 사회·경제적 발전을 위한 노력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또한 이들은 향후 투자 계획과 지방 정부 차원에서의 지원 방안에 대해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부사장은 넥센타이어 내에서 핵심 전문경영자로 평가되고 있는데다 문 대사 까지 동행했다는 것을 감안할 때 이번 방문이 단순히 감사 인사를 전달하는 수준은 아니라는 분석도 있다.

 

넥센타이어는 자테츠공장을 설립하면서 체코 정부로부터 일자리 창출 등의 이유로 1억9000만 달러(약 2100억원) 규모의 인센티브를 제공받은 만큼 인센티브 관련 논의 가능성이 있다는 것.

 

1조원 가량이 투입된 넥센타이어 자테츠공장은 지난해 9월 시범 가동을 시작했으며, 1분기 부터 타이어를 본격적으로 생산해 판매하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넥센타이어는 자테츠공장에서 연간 1200만개를 생산해 유럽시장 수요를 커버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넥센타이어는 폭스바겐 등 유럽 완성차 업체와 공급계약 확대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자테츠공장 인근에는 글로벌 업체들의 생산공장이 위치해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응용 부사장의 방문은 본격적인 공장가동에 앞서 시정부에 감사의 뜻을 전달하고 향후 공장 운영에 있어 시정부의 지원을 요청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