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의 제왕' 배우가 2년 동안 리모델링한 집

-올란도 블룸, 비버리힐즈 저택 100억원에 내놔
-2년 전 79억원에 구매…침실 4개·수영장 갖춰

영화 '반지의 제왕’'으로 스타덤에 오른 배우 올란도 블룸(42)이 자신이 살던 미국 로스앤젤레스 비버리힐즈의 초호화 저택을 매물로 내놨다. 호가는 890만 달러(약 100억원)이다.'

 

올란도 블룸은 이 집을 지난 2017년 700만 달러(79억원)에 샀다. 그는 2년 동안 마감재부터 조면에 이르기까지 철저하게 자신의 취향에 맞춰 리모델링을 했다.

 

특히 저택 안에 수영장을 만드는데 50만 달러(약 5억6000만원)를 쏟아 부었다. 공사 기간만 1년에 달한다. 또한 올란도 블룸은 침실 4개와 홈바 등에도 정성을 들였다.

 

한편 올란도 블룸은 지난달 할리우드 스타 브래드 피트가 전 부인 제니퍼 애니스톤의 50세 생일 파티에 여자친구인 유명 팝가수 케이티 페리와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