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삼성SDI 배터리 의존도 줄여… '1/4' 축소

- 전기차 배터리 공급 규모 20GWh → 5GWh

 

삼성SDI의 폭스바겐 전기차 배터리 공급규모가 대폭 축소된다. 축소폭이 당초 계획보다 75%에 달한다.  폭스바겐이 전기차 배터리 자체 조달 물량을 대폭 확대해 삼성SDI 의존도를 줄이기로 정했기 때문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삼성SDI가 배터리 공급 규모를 축소하기로 결정했다. 당초 폭스바겐은 삼성SDI로부터 20GWh 규모 배터리를 공급받기로 합의했지만 세부 협상 과정에서 공급규모를 5GWh 수준으로 정했다. 양사의 거래 규모가 4분의 1로 축소된다는 것.

 

폭스바겐이 안정적인 배터리 공급을 위해 자체 배터리 생산 계획을 세우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폭스바겐은 스웨덴 배터리기업인 노스볼트 AB(Northvolt AB)에 9억 유로를 투자, 합작사를 설립하기로 했다. 합작사는 오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16GWh 규모의 배터리셀 공장을 건설한다.

 

앞서 폭스바겐그룹은 오는 2025년 까지 테슬라의 기가펙토리 60GWh를 2배 이상 넘어선 150GWh를 유럽 내에서 확보하겠다고 밝힌데 다 삼성SDI 거래 규모도 축소한 만큼 추가로 배터리공장을 설립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폭스바겐은 SK이노베이션과도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SK이노베이션 윤예선 배터리사업대표는 “폭스바겐과 조인트벤처(JV) 설립을 협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업계에서는 이를 놓고 배터리 시장이 기존 공급자 중심에서 수요자 중심으로 전환되는 초기 현상으로 분석하고 있다.

배터리 시장이 전기차 시장이 급속 커지는 반면 생산능력과 기술력을 갖춘 배터리 업체는 많지 않은 ‘셀러스마켓'였다.

 

업계 관계자는 “배터리 시장은 기술과 더불어 안정적인 공급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바기닝파워가 완성차 업체로 기울어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