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딩∼동∼ LG에이본입니다"…LG생건, 美 방판시장 공략 '시동'

- 300만명 ‘에이본 레이디‘ 활성화 방안 모색
- 방판원 인센티브 ‘보상플랜’ 업그레이드하나

 

‘딩∼동∼ LG에이본입니다.’ LG생활건강이 앞으로 미국 화장품시장에서 전개될 마케팅 전략을 놓고 하는 말이다.

 

한때 미국 화장품 방문판매 1위 기업인 ‘에이본’을 인수한 LG생활건강이 미국 방판시장 공략에 시동을 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LG생활건강은 ‘뉴에이본’ 인수계약이 최종 마무리되는 오는 9월에 맞춰 ‘뉴에이본’ 사업전략 마련을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박만호 방판영업부문장(상무)와 김태훈 북미구주사업총괄(상무)을 주축으로 뉴에이본의 방판네트워크를 활용한 에이본 사업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이번 사업전략 수립은 차석용 LG생건 부회장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LG생활건강는 지난달 사모펀드 서버러스(Cerberus)와 에이본프로덕츠로부터 미국 방판법인인 ‘뉴에이본’을 1억2500만 달러에 인수했었다.

 

차 부회장은 기존 미국내 로드샵과 온라인 판매망으로는 미국 시장을 공략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고, 에이본의 방판영업망을 주목하고 ‘뉴에이본’을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LG생건은 에이본 사업전략을 수립하면서 에이본이 과거 미국에서 전개한 고객 캠페인인 ‘에이본입니다’(Avon Calling)’를 주목하고 있다.

 

미국 직접판매 시장에 정통한 전문가는 “LG생건 내부에서 최근 에이본 미국 방판 네트워크을 활용한 사업전략 수립에 나섰다”며 “그 중심에 ‘‘에이본 입니다’와 ‘보상프랜’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뉴에이본은 과거 캠페인을 연구하는 한편 방문판매원에게 지급되는 보상플랜에 대한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에이본입니다’는 국내에서도 어느 정도 알려진 캠페인이다. 이는 국내에서 인기를 끈 영화 ‘가위손’에서 화장품 방판원인 펙 보그가 주인공 에드워드와의 첫 대화다. 아무도 방문하지 않는 숲속의 성을 찾아가는 펙 보그를 통해 ‘에비본 레이디‘의 직업 의식을 담고 있다.

 

특히 LG생건은 움직이는 판매채널인 수백만명에 달하는 ‘에이본 레이디’를 주목하고 있다. 에이본은 한때 600만명에 달하는 ‘에이본 레이디’를 통해 미국 화장품시장 1위에 올라선 바 있다. 그러나 제품경쟁력에서 후발주자에 밀리고 인터넷 화장품 판매채널이 증가하면서 ‘에이본 레이디’가 이탈해 크게 감소했으나 여전히 강력한 판매네트워크로 평가된다.

 

업계에서는 현재 ‘에이본 레이디’는 소비형 회원과 휴면 판매원 포함해 3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국내 대표 방문판매원인 ‘야쿠르트 아줌마’가 1만1000여명인 점을 감안할 때 엄청난 네트워크다.

 

업계 관계자는 “미국 화장품 방판시장은 여전히 의미있는 큰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며 “특히 LG생건이 보상프랜을 통해 ‘에이본 레이디’ 네트워크를 활성화시킬 경우 미국 시장이 크게 확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 LG생건 관계자는 “오는 9월말 에이본 인수작업이 마무리된다”며 “미국에서 전개할 사업전략을 마련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전략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