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이어 스타트업, 베트남에 꽂힌 'K-머니'

 

베트남 스타트업에 대한 한국 투자자들의 열기가 뜨겁다. 베트남 정부가 2020년까지 5000개 신생 벤처를 투자한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현지 유망 스타트업에 뭉칫돈이 몰리고 있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벤처캐피탈 디티앤인베스트먼트가 지난 10일(현지시간) 하노이에서 열린 '베트남 벤처 서밋(Vietnam Venture Summit)’에 참가, 베트남 부동산 거래 사이트 'Propzy'에 140만 달러를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디티앤인베스트먼트는 지난 2017년 베트남 최대 자산운용사 비나캐피탈과 손잡고 5000만 달러 규모의 벤처펀드를 조성, 양국 벤처기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그로쓰펀드는 비나캐피탈 계열의 비나캐피탈 벤처스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베트남 스타트업 투자를 위한 1억 달러 규모의 자금을 조성하기로 했다.

 

지난해 미래에셋과 네이버가 50%씩 출자해 결성한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그로쓰펀드는 1조원 규모의 펀드다. 최근 베트남·인도·중국 등 아시아 스타트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국내 '큰손'들이 베트남 스타트업에 집중하고 있는 정부의 정책 때문이다.

 

베트남 정부는 2017년을 '신생 벤처의 해'로 지정하고 2020년까지 5000개사를 육성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이를 위해 2020년까지 연평균 900개 신생 벤처를 육성할 계획이다.

 

베트남 벤처 서밋 역시 베트남 스타트업 육성 정책의 일환으로 기획투자부와 과학기술부 등이 주관했다. 베트남 정부는 이번 행사를 통해 향후 3년 동안 약 4억2900만 달러 규모의 스타트업 투자금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토피카파운더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베트남 스타트업이 유치한 투자계약은 9억 달러 규모로, 2017년보다 3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