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삼호중공업 '2200억' LNG선 또 수주하나

-일본 NYK, 1월 수주 계약시 옵션분 발주 예정

 

현대삼호중공업이 일본 해운사 NYK로부터 액화쳔연가스(LNG) 운반선을 또 수주할 전망이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NYK는 현대삼호중공업에 LNG 운반선 1척을 발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는 양사가 지난 1월 체결한 LNG 운반선 1척 건조계약에 포함된 옵션분이다.

 

NYK가 발주는 검토하는 선박은 지난 1월과 마찬가지로 17만4000㎥급 LNG 운반선이다. 가격은 2억 달러(약 2200억원)로 추정된다.

 

구체적인 용선처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이 선박에는 빈터투어 가스앤드디젤(WINGD)에서 제조한 이중연료 저속 디젤엔진 추진 시스템이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수주가 확정되면 현대삼호중공업은 올해 들어서만 NYK로부터 3척의 LNG 운반선을 따내는 셈이다. 양사는 지난 1월과 3월 각각 LNG 운반선 1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NYK는 중장기 경영전략 '스테잉 어헤드 2022'에 따라 운임 안정형 사업을 늘리고 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NYK가 최근 프랑스 국영전력청(EDF), 미쓰비시상사 등과 LNG 장기운송계약을 연이어 체결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