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AI로 사이버 테러 막는다…英 다크트레이스 '맞손'

-본사 데이터센터에 다크트레이스 EIS 도입

 

한국중부발전이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해 사이버 테러 대응 능력을 높이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영국 사이버 보안 업체인 다크트레이스(Darktrace)는 지난 17일 중부발전에 AI 기반 차세대 보안관제 시스템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중부발전이 도입한 기술은 다크트레이스의 엔터프라이즈 면역 시스템(EIS)이다. EIS는 머신러닝과 정교한 수학 알고리즘을 적용해 내부자의 위협을 포함, 네트워크에서 발생하는 모든 이상 징후를 감지한다.

 

대량의 트래픽을 빠르게 분석해 실시간으로 위협을 감지·대응할 수 있다. 관리자가 보지 못한 부분까지 찾아내 사각지대를 해소한다. 또 네트워크 구성 변경 없이 정밀하게 모니터링하며 속도에 영향을 주지 않는 장점을 지닌다.

 

중부발전은 충남 보령에 위치한 본사 데이터센터에 EIS를 설치한다. EIS로 인터넷망, 업무망, 외부 공개 시스템 등에서 패킷을 수집·분석하고 사이버안전센터는 이를 통합적으로 모니터링한다.

 

중부발전은 EIS 도입으로 날로 진화되는 사이버 보안 위협에 적극 대응하게 됐다. 보안 수준을 높여 전력 공급의 안전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중부발전은 석탄화력뿐 아니라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등 다양한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작년 말 기준 발전 용량은 약 9928㎿(82기)다. 발전량은 지난해 총 4만7883GWh로 국내 에너지 생산의 약 9%를 담당한다.

 

중부발전은 사이버 보안을 강화하고자 지속적으로 투자해왔다. 이 회사는 정보화 예산 중 20%를 보안에 쏟고 있다. 전체 IT 인력 65명 중 15명이 보안 관련 업무를 담당한다.

 

부서별 정보보안관을 임명해 직원 참여형 보안 문화 정착에 힘썼고 2015년에는 사이버안전센터를 만들었다. 이에 지난해 정부 주관 정보보안 관리 실태 평가와 을지연습 사이버 공격 대응 훈련에서 최고 수준의 평가를 획득한 바 있다.

 

임길환 중부발전 정보보안실장은 "다크트레이스의 AI 기반 시스템으로 사이버 위협을 완벽히 예방하고 선도적인 발전회사로서의 입지를 다지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3년 설립된 다크트레이스는 금융사와 발전소, 기업 연구소 등에 사이버 보안 솔루션을 제공하는 업체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현대오일뱅크에 EIS를 공급한 바 있다. 전 세계 40여 곳에 900여 명이 넘는 직원을 두고 있으며 기업 가치는 16억5000만 달러(약 1조9400억원)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