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우크라이나 TV 공급선 '러시아→폴란드'로 변경

-2019년형 모델부터 폴란드 므와바 공장에서 생산

 

LG전자가 우크라이나에 수출되는 TV 생산기지를 러시아에서 폴란드로 바꾼다. 공장 통폐합에 이어 이번 공급선 변경으로 폴란드를 '올레드 TV 최대 수요처'인 유럽 공략의 핵심 거점으로 키운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우크라이나 수출용 TV를 2019년형부터 폴란드 므와바 공장에서 생산한다.

 

그동안 우크라이나 수출 제품을 생산해온 러시아 공장은 2018년 모델까지만 제조한다. 러시아가 아닌 '메이드 인 폴란드'를 달고 우크라이나에 TV를 수출하는 건 한국 기업 중 LG전자가 처음이다.

 

공급선 변경은 므와바를 유럽의 생산 거점으로 키우려는 LG전자의 전략과 맞닿아 있다. LG전자는 지난 1999년 므와바에 TV 생산법인(LGEMA)을 만들고 1·2 공장을 가동했다. LG전자의 전 세계 올레드 TV 공장 중 가장 큰 생산 규모를 자랑한다.

 

2016년에는 유럽 생산라인을 정비했다. 연간 300만대에 이르던 폴란드 브로츠와프 공장 물량을 므와바로 이전했다. 므와바 공장의 생산량은 700만대 규모로 늘었다.

 

LG전자는 2019년형 올레드와 나노셀, 초고화질(UHD) TV를 생산해 우크라이나에 수출할 계획이다.

 

2019년형 LG TV 라인업은 2세대 알파9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딥러닝 기술로 원본 영상을 분석해 생생한 화질을 구현한다.

 

TV 주변 환경을 고려해 스스로 밝기를 조절하고 가상 5.1채널 서라운드 변환 기술 기능을 제공한다. 영화에서 효과음을, 뉴스에서 목소리를 강조하는 등 콘텐츠 종류에 따라 음성 출력 방식을 전환한다.

 

LG전자는 유럽에서 생산 효율화를 꾀하며 현지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유럽은 올레드 진영의 가장 큰 시장이다. 지난해 전 세계에서 팔린 올레드 TV의 45.5%가 유럽에서 팔렸다. LG전자가 지난해 유럽에서 판매한 올레드 TV는 67만대로 2017년 46만대보다 45.6%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