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 갈등 불똥?' 롯데그룹, 4조원 손실 …"부동산 팔아 자금 확보"

-중국 사드보복과 일본 외교 마찰로 대규모 손실
-롯데리츠 설립해 부동산 매각…1조원 가량 자금 확보 

롯데그룹이 중국의 '사드 보복'과 한일 갈등으로 빚어진 '반롯데' 정서로 인해 4조원대 손실을 입었다. 

 

롯데는 급한데로 롯데리츠를 설립해 롯데쇼핑의 백화점 부지 등 부동산을 팔아 1조원 이상의 실탄을 확보했지만, 그룹의 위기감은 커진 상황이다.

 

특히 내수부진에 따른 유통 계열사 실적 부진에 시달리는 상황에서 대규모 손실 사태가 발생하면서 자칫 그룹의 유동성 위기로 직결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이 지난 3년간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과 한·일 외교 갈등에 따른 '보이콧 재팬' 등 외교문제 여파로 매출이 감소해 4조원대 손실을 기록했다. 

 

롯데의 손실은 지난 2016년 중국에서 롯데마트를 철수하면서 시작했다. 사드 배치로 인한 한·중간 갈등이 고조되자 롯데는 중국에서 롯데마트를 철수하면서 손실이 생긴 것. 점포 철수 과정에서 입은 피해액은 1조2000억원에 달한다. 

 

롯데마트는 2008년 중국 시장 진출 당시 한때 112개까지 점포를 늘렸으나 사드 갈등 이후 현지에서 살아남은 점포는 한군데도 없다. 

 

여기에 랴오닝성의 '선양 롯데타운 프로젝트'도 중단돼 추가 손실이 이어졌다. 공사는 1조5000억원 이상을 투입, 30% 정도 진행되다 중단됐다. 중국 정부가 지난 4월 공사 재개를 허용했으나 롯데는 여전히 사업 재개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중국 정부가 한중 양국 갈등으로 인해 한국 관광까지 막으면서 면세점도 5000억원가량 손해를 입었다. 

 

유동성 위기에 직면하자 롯데는 보유 부동산 매각으로 돌파구를 마련했다. 부동산 위탁관리 회사 롯데리츠를 신설해, 롯데쇼핑의 강남점 를 통해 부동산을 쪼개 파는 형태로 자금 마련에 나선 것이다. 롯데리츠는 오늘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한다. 

 

롯데쇼핑의 롯데백화점 강남점을 비롯해 백화점, 마트, 아웃렛 당 10개 점포 부지를 롯데리츠에 넘기고 롯데쇼핑은 리프 지분 50% 와 1조629억원 실탄을 확보했다. 

 

다만 확보된 자금이 투자로 이어진다고 해도 당장의 성과를 거둘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이에 대해 롯데 측은 외교 갈등으로 손실이 발생한 건 맞지만, 언급되는 손실액은 추정치일 뿐이라는 입장이다. 

 

롯데 관계자는 "사드 관련해서 3조원 가량 손실이 있었다는 건 이미 알려진 내용이나 한일 양국 외교 갈등으로 인해 1조원 손실이 발생했다는 건 추정치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테크열전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