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미래에셋·네이버, 베트남판 '넷플릭스'에 350억 투자

미래에셋대우와 네이버의 합작펀드가 베트남판 '넷플릭스'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와 네이버의 합작펀드인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 그로쓰 펀드가 베트남을 기반으로 태국 등에 디지털 콘텐츠를 유통하고 있는 '팝스 월드와이드'에 3000만 달러(약 350억원)를 투자했다.

 

이번 투자에는 아시아 그로쓰 펀드 외에도 국내 사모펀드 운용회사인 '이스트브릿지 파트너스'도 함께했다. 

 

두 펀드는 이번 대규모 투자로 '팝스 월드와이드' 베트남 본사에 대한 지분을 상당수 확보하게 됐다. 

 

팝스는 2008년에 설립 된 회사로 62만 개 이상의 디지털 콘텐츠 자산과 팝 네트워크라는 수백 명의 아티스트, 콘텐츠 제작자 및 파트너를 보유하고 있는 베트남 최대 디지털 콘텐츠 회사이다. 

 

팝스는 팝스 뮤직, 팝스 키드, 팝스 TV, 뷰티 미, 허보이스, 쿨TV 등 다양한 채널에서 오리지널 콘텐츠를 보급하고 있으며 1억 660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 월간 조회수는 35억회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팝스 월드와이드는 이번 투자를 발표하며 오리지널 시리즈 및 쇼, 음악, 엔터테인먼트 및 어린이 콘텐츠 등을 스트리밍하는 '팝스 앱'의 출시도 공식화했다.

 

팝스 월드와이드 측은 이번 투자금으로 동남아 지역 전체에 '팝스 앱' 서비스를 확장하고 새로운 시장에도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팝스앱은 말레이시아 기반 동남아 스트리밍 서비스인 '아이플릭스'와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인 '넷플릭스'와 경쟁하게 된다. 

 

미래에셋캐피탈 관계자는 "우리는 지난 10년간 베트남과 태국의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둔 팝스의 지속가능한 경쟁력을 믿는다"며 "우리는 이 지역에서 팝스의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공유하고 있으며 더 큰 성공을 거두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아시아그로쓰펀드는 동남아·인도·중국 같은 고성장 국가의 기술 관련 산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목적으로 네이버와 미래에셋이 공동 출자해 만들었다. 운용은 미래에셋이 하고 있다.

 

지난해 7월 처음으로 동남아시아 차량공유 스타트업 그랩에 1억5000만 달러를 투자했고, 지난 1월에는 인도네시아 전자상거래업체 부깔라팍에도 5000만 달러의 자금을 지원했으며 지난 2월에는 '인도판 우버'로 불리는 올라에 투자하기도 했다.  








테크열전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