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중국 전략폰 'W20' 19일 공개…크램쉘 폴더블폰 등장하나

삼성전자가 중국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W20을 오는 19일 공개한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19일 중국 우한에서 정식 발표돼 12월부터 판매에 돌입한다. 

 

이번 W20의 중국 내 서비스는 차이나텔레콤에서 진행되며 5G 통신망을 사용하게 된다. 

 

W20의 모델명은 'SM-W2020'으로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SDC19에서 공개했던 크램쉘 형태의 폴더블 스마트폰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유명 IT트위터리안인 빙우주(@UniverseIce)는 지난 9월 트위터를 통해 "삼성의 두번째 폴더블 폰은 'W20 5G'"라고 주장한 바도 있다. 

 

모바일관련 소식을 전하는 'Teme'라는 트위터리안도 지난달 2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W20 5G가 삼성의 두 번째 폴더블 디바이스"라며 갤럭시 폴드에 적용된 '투명 폴리이미드' 소재가 아닌 '울트라 씬 글래스' 강화공정을 거친 유리소재 커버가 장착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한 삼성전자가 오늘부터 갤럭시 폴드의 중국 내 판매에 들어간 가운데 5G 모델을 출시하지 않았다는 것에 W20 5G가 올해 중국 내 5G 폴더블 라인업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W20은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로 스냅드래곤 855+가 장착될 것으로 보이며 기타 세부적인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가격은 W2019가 300만원이 넘는 가격으로 판매됐기 때문에 이와 유사한 가격대에서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테크열전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