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밥 주세요” 오리온, 베트남에서 공룡밥 '인기 확인'

- "초코파이에 이어 베트남 국민간식으로 키운다"

"공룡밥 주세요". 오리온이 새로운 '맛'을 경쟁력으로 베트남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오리온은 현지에서 열린 한국-베트남 축제 참가, 신제품인 '공룡밥' 등 오리온 제품을 홍보에 적극 나섰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오리온는 지난 8~11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한-베트남 음식 문화 축제'에 참가했다.

 

올해로 11회를 맞은 이 축제는 오리온을 비롯해 100여 개의 국내 업체들이 참여해 K푸드를 알렸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주베트남 한국농수산식품유통협의회(KAFDA)가 주관한다.

 

특히 오리온은 이번 행사에서 독립 부스를 열고 공룡밥, 초코파이 등 오리온 제품을 홍보했다. 오리온은 현지 신제품 '공룡밥'의 상징인 대형 공룡 조형물을 설치해 베트남 소비자로 부터 주목을 끌었다.

 

오리온은 이미 베트남 국민간식으로 자리매김한 초코파이에 이어 ‘공룡밥’(현지명 정글보이, Jungle Boy)을 제2의 국민간식으로 키운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축제에서 주목해야 할 것은 오리온이 장수 브랜드 ‘고래밥’에 이은 육지 동물 시리즈인 신제품 ‘공룡밥’ 인기를 확인했다는 것.

 

‘공룡밥’은 티라노사우르스, 트리케라톱스, 벨로키라톱스 등의 공룡을 주 캐릭터로 내세운 제품으로 ‘고래밥’ 이후 35년 만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육지 동물 시리즈다.

 

오리온은 공룡밥 양념을 개발할 때 '만약 공룡이 살아있다면 어떤 맛을 좋아할까?'라는 상상에 기반해 오렌지 소스 비프맛으로 출시하게 됐다.

 

오리온은 ‘공룡밥’을 출시하면서 "한국, 중국, 베트남 각 법인의 연구 노하우를 집대성한 제품"이라며 "라인업 확장을 통해 ‘고래밥’ ‘공룡밥’ 브랜드를 글로벌 연매출 2000억원 이상의 더블 메가브랜드로 키울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오리온 베트남 법인은 3분기 주력 브랜드 '초코파이'에 힘입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5.5%와 108.7% 성장하면서 신장세가 두드러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