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86조' 면역항암제 씨 뿌린다…아박타 파트너십 확대

-작년 12월 첫 파트너십…단백질 플랫폼 기술 '아피머' 활용 단백질 치료제 개발
-LG화학 큐바이오파마·피디씨라인파마 등 협업 확대…바이오 파이프라인 확장

 

LG화학이 영국 바이오기업 아박타와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차세대 단백질 치료제 개발에 매진한다. 아박타와의 협업으로 연구개발 속도를 높여 성장잠재력이 높은 면역항암제 시장에 진출하고 신약 파이프라인을 강화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아박타와 항암∙면역질환 타겟물질을 추가로 선정해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작년 12월 파트너십을 맺은 후 초기 연구가 성과를 보이면서 협업을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

 

앞서 양사는 아박타의 단백질 플랫폼 기술인 아피머(Affimer)를 활용해 항암∙면역질환 타겟물질을 개발하기로 했다. 현재 후보물질을 발굴한 상태며 향후 LG화학이 전암상부터 상업화까지 주도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상업화가 완료되면 LG화학이 확보한 판권을 토대로 전 세계에 판매하게 된다.

 

LG화학은 향후 아박타와 추가 타겟물질을 개발하며 연구 영역을 넓힌다. 앨라스태일 스미스 아박타 최고경영자(CEO)는 "LG화학과 첫 번째 협업을 발전시킬 수 있어 기쁘다"며 "이번 파트너십으로 아피머 플랫폼이 후보물질 발굴에 유용하다는 점을 확인했으며 향후 협력을 위한 중요한 이정표를 세우게 됐다"고 밝혔다.

 

LG화학이 아박타와 협력을 강화하는 배경은 신약 파이프라인을 확장하기 위한 행보로 분석된다. 자체 신약 개발에는 긴 시간이 필요한 만큼 여러 파트너사와 협업해 빠르게 사업 포트폴리오를 넓히고 미래 수익원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다.

 

LG화학은 작년 11월 미국 큐바이오파마와 신약 후보물질 3개를 공동 연구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투자 규모는 1조원대다. 올 3월에는 벨기에 제약회사 피디씨라인파마와 임상 1상 및 2a상이 진행되고 있는 비소세포 폐암 항암백신을 함께 연구하기로 했다.

 

올 초 미국 보스턴에 글로벌 이노베이션 센터도 열었다. 미국 바이오 클러스터인 보스턴에서 글로벌 기업들과 협업 기회를 확대하고 신약 개발을 추진하기 위해서다. 보스턴에는 머크, 노바티스, 화이자 등 약 2000개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밀집해 있다.

 

면역항암제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점도 LG화학이 이 분야에서 협업을 확대하는 이유다. 글로벌 의료시장 조사기관인 GBI리서치에 따르면 면역항암제 시장은 2015년 169억 달러(약 19조원)에서 2022년 758억 달러(약 86조원)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테크열전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