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 시대 '투룸 오피스텔' 뜬다…희소성·수익성 주목

-가산IT밸리 ‘메종에떼르넬’ 특별분양 주목

 

장기화된 초저금리 기조 속에 수익형부동산이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희소성을 비롯해 다양한 장점을 갖춘 투룸 오피스텔은 수익형 부동산의 대표 상품으로 시장을 견인하고 있다.

 

5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가산IT밸리 메종에떼르넬 오피스텔이 특별분양에 돌입했다. 가산IT밸리 노른자위를 선점한 투룸 오피스텔로, 희소성이 높은 투룸(방2·거실·주방ㅍ화장실)으로 전 세대를 구성해 성공적인 분양 마감이 예상된다.

 

이 오피스텔은 서울시 금천구 벚꽃로 180 일원에 지하 1층~지상 14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일부 세대에 ‘3베이’ 설계가 적용돼 공간 효율성이 우수하며 천고를 2.6m로 높게 설계해 개방감도 더했다. 1층에는 근린생활시설 및 판매시설이 자리해 입주 시 원스톱 라이프를 누릴 수 있다.

 

가격 경쟁력도 우수하다. 시스템에어컨, 빌트인냉장고, 빌트인세탁기가 분양가에 포함돼있다. 자금 마련의 부담도 덜어준다. 사업자 대출이 가능하며(분양가 70% 이내, 부가세 제외, 1금융권, LTV, DTI, 미적용 조건), 계약금 10% 납부 시 입주 시까지 자금 납부를 요구하지 않는다.

 

특히 대로변 오피스텔로, 가시성과 접근성도 훌륭하다. 도보로 3~4분 거리에 지하철 1, 7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이 위치해 있으며, 신안산선이 인접한 곳에 개통을 예정해 더블 역세권 프리미엄을 선사한다.

 

희소성도 높이 평가된다. 주변에 소형 아파트나 소형 주택 공급이 거의 없는 상황이다. 원룸 오피스텔이 대규모로 공급됐지만, 수요에 비해 물량은 여전히 부족하다. 서울가산IT밸리 메종에떼르넬 오피스텔과 같은 투룸 오피스텔은 공급이 전무해 향후 시세 차익도 바라볼 수 있다.

 

굵직한 개발 사업이 가까이에서 다양하게 추진 중으로, 미래가치 확보도 전망된다. 2020년 상반기에 ‘두산지하차도’가 사업지 바로 앞에 개통(예정)된다. 사업 완료 시 가산디지털3단지와 가산디지털2단지가 오피스텔과 직접 연결된다.

 

현재 가산T밸리 메종에떼르넬 오피스텔은 골조공사가 완료됐다. 입주 예정은 2020년 4월이며 조건이 좋아 현재 일부 세대의 경우 분양이 마감된 상태다.

 

 

 

 

 








테크열전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