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2019 밀라노 디자인 위크서 ‘스타일 셋 프리’ 콘셉트 적용된 공간 및 예술 작품 전시
현대자동차, 2019 밀라노 디자인 위크서 ‘스타일 셋 프리’ 콘셉트 적용된 공간 및 예술 작품 전시
  • 박선호 기자
  • 승인 2019.04.09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S 2019에서 공개한 ‘스타일 셋 프리’ 콘셉트를 디자인과 라이프스타일에 적용
개인별 맞춤화된 모빌리티 공간을 창조해 낼 수 있다는 ‘스타일 셋 프리’ 메시지 전달
모빌리티 내부 공간의 변화를 보여주는 프로젝션 맵핑 퍼포먼스 공개
관람객들이 2019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 모빌리티 내부 공간이 계속 변화하고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는 프로젝션 맵핑 퍼포먼스를 통해 현대자동차의 미래 고객 경험 전략 방향성인 스타일 셋 프리 콘셉트가 적용된 자동차를 형상화한 조형물을 체험하고 있다
관람객들이 2019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 모빌리티 내부 공간이 계속 변화하고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는 프로젝션 맵핑 퍼포먼스를 통해 현대자동차의 미래 고객 경험 전략 방향성인 스타일 셋 프리 콘셉트가 적용된 자동차를 형상화한 조형물을 체험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고 권위의 디자인 전시회인 ‘2019 밀라노 디자인 위크(Milan Design Week)’에 참가해 현대차의 미래 고객 경험 전략(UX) 방향성인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 콘셉트가 적용된 공간과 다양한 예술 작품을 선보였다고 9일 밝혔다.

현대차가 1월 CES 2019에서 공개한 ‘스타일 셋 프리’는 고객이 자신만의 독특한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 등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맞춤형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전기차가 스마트 IT 기기화되는 미래 모빌리티 흐름에 따라 개인에게 맞춤화된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는 현대차의 미래 고객 경험(UX) 전략 방향성이다.

현대차는 CES 2019에서 선포한 ‘스타일 셋 프리’의 개념과 의미를 디자인과 라이프스타일에 적용한 공간과 예술 작품들을 통해 고객들이 더 쉽고 직관적으로 ‘스타일 셋 프리’를 이해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이번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 참석했다.

매년 4월 초에 열리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는 1961년 출범한 세계적인 밀라노국제가구박람회장을 중심으로 밀라노 시내 전역에서 패션, 전자, 자동차, 통신 등 세계적인 기업들이 전시관을 운영하는 축제로 최신 문화와 패션 및 디자인 트렌드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의 밀라노 디자인 위크 참가는 이번이 3번째로 2013년에 ‘플루이딕 스컬프쳐 인 모션(FLUIDIC Sculpture in motion)’를, 2015년에는 ‘헬리오 커브(Helio Curve)’를 디자인 위크에 선보였다.

이번 디자인 위크에서 현대차는 현대디자인센터에서 제작한 자동차를 형상화한 조형물에 약 12분간 이어지는 프로젝션 맵핑 퍼포먼스와 고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예술 작품들을 소개했다.

모빌리티 내부 공간이 계속 변화하고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는 프로젝션 맵핑 퍼포먼스를 통해 현대차는 고객들에게 개인별로 맞춤화된 모빌리티 공간을 스스로 창조해 낼 수 있다는 ‘스타일 셋 프리’의 핵심 콘셉트를 전달했다.

또한 △빛과 색상 △소리와 형태 △소재 등 3가지 콘셉트를 활용해 전시공간을 조성하고, 각각의 예술 작품이 고객들의 참여를 통해 개인의 성향에 맞춰 전개되도록 구성해 고객들이 ‘스타일 셋 프리’를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전시장을 구성했다

현대자동차는 2019 밀라노 디자인 위크 현대자동차 전시관의 전시 콘텐츠를 방문객들이 보다 쉽게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오디오 서비스 및 사진 등을 포함한 온라인 도슨트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이와 더불어 현대차는 2019 밀라노 디자인 위크가 진행되는 박람회 기간 동안 영국의 라이프스타일 잡지 ‘모노클(Monocle)’과 협업을 통해 카페와 휴식공간이 마련된 ‘현대x모노클 라운지(Hyundai x Monocle Lounge)’를 운영하고 모노클 팟캐스트 라이브 24(Monocle Podcast Live 24) 공개 방송을 △미래 모빌리티 △스타일 셋 프리 △디자인과 라이프 스타일 등 다양한 주제로 진행할 예정이다.

9일(화, 현지시간) 저녁에는 타일러 브륄레(Tyler Brule) 모노클 편집장, 비니 마스(Winy Maas) 도시 환경 건축가 겸 교수, 리 에델코르트(Li Edelkoort) 라이프스타일 및 트렌드 스페셜리스트, 이상엽 현대자동차 디자인센터장 등이 한자리에 모여 ‘디자인을 통한 미래 사회의 공간 및 라이프 스타일 변화’ 등을 주제로 토론이 진행된다.

현대자동차 고객경험본부장 조원홍 부사장은 “세계 최고 권위의 디자인 전시회 밀라노 디자인 위크는 현대차 미래 고객 경험 전략인 ‘스타일 셋 프리’를 선보이기에 최고의 장소”라며 “앞으로도 ‘스타일 셋 프리’를 고객에게 알릴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2020년에 선보이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기반의 전기차에 ‘스타일 셋 프리’ 미래 고객 경험 전략을 처음 반영하고 자율 주행 및 전용 전기차 기술 발달에 따라 적용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