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객이 운전하는 듯 주행"…"美 소비자, 테슬라 '스마트 호출' 혹평 미국 최고 소비자단체인 컨슈머리포트가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스마트 호출(Smart Summon)'에 대해 "갈 길이 멀다"고 평가했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컨슈머리포트는 지난 8일(현지시간) '테슬라의 스마트 호출은 마케팅 광고와 달랐다'는 제목의 리포트를 발표했다. 컨슈머리포트는 이 리포트에서 해당 기술에 대한 소비자들의 비판적인 의견이 쏟아지자 며칠 간 해당 기능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종종 스마트 호출 기능을 사용하는 테슬라 차량들이 취객이 운전하는 등이 좌우로 왔다갔다거리며 움직이는 모습들도 포착됐다고 전했다. 또한 일반통행 도로를 역주행하는 경우도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이슈가 되고 있는 테슬라의 스마트 호출 기능은 '자율주행' 기술의 한 부분으로 운전자가 주자돼있던 차에 신호를 보내면 차량이 스스로 주차공간을 빠져나와 운전자에게 이동하는 기술이다. 테슬라는 지난달 해당 기능을 업데이트했는데 사용자가 차량과 60미터 이내에 있으면 차량을 부를 수 있다고 알렸다. 하지만 공개 이후 해당 기술이 불완전해 불안하다는 평가가 잇따랐다.스마트 호출 기능을 사용한 운전자들 가운데서 피해자들이 속출 했기 때문이다. 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