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베오, 블루투스 이어폰 Q62 PRO EX 출시
오베오, 블루투스 이어폰 Q62 PRO EX 출시
  • 김민호 기자
  • 승인 2019.03.29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VEVO Q62 PRO EX
OVEVO Q62 PRO EX

음향기기 및 IT전문 기업 회사인 ‘OVEVO(오베오)’가 더욱 뛰어난 성능의 확장형 모델인 ‘Q62 PRO EX 익스펜션 에디션’을 출시한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Q62 PRO EX’는 기존 모델인 ‘Q62 PRO’에 비해 월등히 업그레이드된 모델로 출시될 전망이다.

먼저 기존에 비해 이어버드의 베터리 성능을 ‘50mAh’에서 ‘63mAh’로 늘려, 재생시간을 대폭 증가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점은 ‘저전력, 저손실 칩’을 탑재하여 과거 모델의 재생시간이 3~4시간이었던 것에서 6~8시간(볼륨 50% 기준)으로 2배 이상 대폭 상향하였다는 점이다.

케이스도 더욱 효율적인 배터리 공급을 위해 좌, 우 각각 ‘388mAh’였던 배터리 성능을 하나로 합쳐 ‘530mAh’로 약 8회 충전 가능하며 충전시간은 고작 1시간 정도이다.

또 한가지 주목할 점은 ‘Q62 PRO EX’는 음질 개선과 동영상 스트리밍 시 밀림 현상을 상당히 개선한 것으로 확인된다.

이는 ‘EQ 부스터’라는 신규 펌웨어의 설치와 블루투스5의 저전압 오실레이터 탑재에 의한 것으로 ‘EQ 부스터’는 음성신호의 주파수를 보정 또는 증폭, 개선하는 소프트웨어 펌웨어이다.

이로써 많은 무선 이어버드 사용 유저들이 겪던 동영상 밀림 현상과 화이트 노이즈 발생을 억제시켜 더욱 편안해진 음성으로 청취가 가능해졌다.

또한 음질 개선 사항에선 스피커 유닛을 ‘BDMC(Biological fiber diaphragm moving coil horn의 약자)’라는 섬유 다이어프램을 사용하여 더욱 생동감 넘치는 음성을 제공한다.

‘Q62 PRO EX’는 전작 시리즈인 ‘Q62 PRO’에서 고객들의 다양한 피드백을 수용하여 적극 개선 또는 기능을 추가하였는데 새롭게 추가된 기능 첫 번째는 바로 충전 케이스에서 이어버드를 꺼내거나 다시 충전기에 내려놓기만 하여도 전원 ON/OFF를 제어할 수 있으며 케이스에서 꺼내고 수 초 이내로 기존에 연결되었던 기기와 자동으로 페어링이 되는 일명 ‘오토페어링’ 기능이 더욱 편리해져서 돌아왔다.

또한 기존의 이어버드 유저들이 강하게 공감할 법한 개선 사항이 있는데 왼쪽, 오른쪽 모든 이어버드로 ‘듀얼 서라운드’ 로 음성을 들을 수 있게 되었다.

기존 시장에 유통되던 이어버드들의 경우 통화 시 한쪽 이어버드(주로, 호스트 이어버드)로만 통화가 가능하여 말하는 이, 듣는 이 모두 불편한 기능이었다. ‘Q62 PRO EX’는 듀얼 마이크 지원으로 마이크 감도를 올려 양쪽 귀로 들을 수 있게 됐을 뿐만 아닌 더욱 선명한 목소리로 통화 상대방에게 내 목소리를 전달할 수 있게 되었다.

오베오(OVEVO) 공식수입원 (주)온마트코리아의 박선기 대표는 “많은 분들의 성원에 힘입어 ‘Q62 PRO’의 확장판 버전인 ‘Q62 PRO EX’가 나올 수 있게 되어 고객 여러분들께 먼저 감사를 올리고 싶다”며 “‘Q62 PRO EX’는 기존에 없던 고스펙의 이어버드로서 무선 이어버드를 사용하는 이용자들에게 더욱 편리하며 빠르고 강력한 제품을 제공해 드리기 위해 노력했다. 여러 자료수집을 통해서 탄생한 제품이며 그만큼 자신이 있는 제품이다”라고 제품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밝혔다.

오베오의 Q62 PRO EX는 파격적인 제품과 디자인 및 성능으로 각종 온라인마켓 및 홈쇼핑에서도 판매가 대폭 증가할 예정이라고 전망한다.

한편 오베오의 여러 제품들은 과거 SNS와 블로그, 유튜브 등에서 극강의 가성비로 여러차례 등장하여 그 명성을 떨친 바 있으며 오베오는 블루투스 이어폰&스피커 전문 브랜드로 디자인 어워드인 ‘2018 REDDOT AWARD’에서 수상하여 기능뿐만 아니라 디자인 감각도 인정받고 있다. 신제품에 대한보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